close

what we do

Art Direction, Book Design, Identity Design, Graphic Design for Print, etc.


Please contact us and then we will nicely tell you more about what we do.

[exhibition. 5] Found in Translation in Seoul

지난해 뉴욕에서 전시되었던 파운드 인 트랜슬레이션의 국내 전시 <다른 듯, 같은 뜻>이

신사동 FIFTY FIFTY에서 열렸습니다. 

 

파운드 인 트랜슬레이션은 영문을 영어권 디자이너가 디자인하고, 같은 의미를 지닌 국문을

한글 타이포그라피로 표현하는 <다른 듯, 같은 뜻>이라는 전시로,

한국과 뉴욕 기반의 해외 디자이너들이 프로젝트에 참여합니다.
 

스튜디오 고민은 < 다큐찍냐>라는 문구로 

Will Bryant 디자이너와 같은 의미의 타이포그라피를 작업하였습니다.

 

일시: 2015년 3월 28일 토요일 - 4월 8일 수요일

장소: FIFTY FIFTY (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43번지)

문의: 02-543-5965

www.fiftyfifty.kr